스위스 여행

2017. 07.27~08.01

유럽여행 중 첫번째 코스는 스위스입니다.

약 5년전쯤 갔을 때 너무 좋아서 다시 갈 것이라 마음먹었는데, 진짜 다시 다녀왔습니다.

대한항공 직항으로 11시간 정도 갔습니다. 취리히 공항에 도착. 취리히 공항에서 취리히 역으로 걸어갑니다.

취리히역 -> 베른 -> 인터라켄  이 코스로 기차를 타고 이동해야 합니다.

취리히에서 인터라켄으로 한번에 가는 기차가 없어요. 베른에서 내린 뒤 인터라켄 가는 기차를 갈아타셔야 합니다.

스위스 기차를 타실 때엔 SBB라는 어플을 설치해보세요. 원하는 역을 입력하시면 시간별로 기차가 쭉 뜹니다.

숙소는 호텔스 닷컴으로 미리 예약했습니다. 인터라켄에 숙소를 잡았어요. 보통 스위스 여행 루트에 맞춰서 인터라켄2박, 체르마트1박, 루체른 1박 이런식으로 하시기도 하더라고요.

그러나 저희는 여행 동선의 중간인 인터라켄에서 계속 묵기로 하였고요, 기차여행도 실컷해보자는 마음으로 다녔어요.

인터라켄은 동역(Interlaken Ost)와 서역(Interlaken West)으로 나뉩니다.  주의하셔야해요. 저희가 간 숙소는 인터라켄 웨스트역에서 도보 2분(?)거리에 있는 호텔센트럴콘티넨탈입니다. 역에서 바로 숙소가 보입니다.

밤에 늦게 찾아가더라도 무섭지 않아요^^

 

1. 스위스 여행 숙소 : 호텔센트럴콘티넨탈

- 기차역 바로 근처, 옛 건물 그대로 사용, 괜찮은 조식, 직원들 친절, 뷰가 끝내줌

2. 스위스 융프라우

- 긴팔, 긴바지 필수. 스위스 융프라우 전망대에서 신라면 맛보기. 한여름에 느끼는 만년설. 만년설위에서 눈싸움해보기

 라우터브루넨이나 그린델발트역에서 내린 뒤 마을구경도 해보기.

 3. 스위스 기차

 - SBB어플 필수. 스위스 기차 1등석은 최고. 스위스철도로 못가는 곳이 없음. 소리없이 달리는 기차와 창밖에 보이는 동화같은 마을들.

깃발이 보이는 저 흰 건물이 호텔입니다. 옛건물 그대로 사용되고 있더라고요. 어설픈 현대식이 아니라 더 좋았어요.

조식으로 빵과 씨리얼, 과일, 햄 등 괜찮게 나와서 꽤 먹을만했습니다. 조식을 꼭꼭 챙겨먹고 여행다녔어요. 직원들도 친절했습니다.

 

창문너머로 보이는 만년설. 숙박하는 내내 창밖으로 만년설을 볼 수 있었어요.

 

호텔스 닷컴에 예약하면서 메세지에 뷰가 좋은 방을 원한다고 썼더니, 진짜 뷰가 끝내줬습니다.

방과 화장실에 발코니가 하나씩, 총2개의 발코니가 있어요. 발코니로 나가보면 옥색빛 강과 푸른 산이 보입니다.

 







숙소 바로 앞에 흐르는 강물이에요. 옥색빛이라 너무 신비롭고 예뻣어요.

 

침실쪽 테라스에서 내려다보면 마을이 보입니다. coop이라고 써진 마트도 바로 옆에 위치. 간단한 먹을거리나 필요한 물품을 살 때 편리해요.

스위스는 물가가 비쌉니다. 물빼고 다 비싸요 ㅡ.ㅜ

그래서 coop이라는 마트가 그나마 조금 더 저렴하게 물건을 살 수 있습니다.

coop이 보일 때 놓치지말고 간단한 먹거리를 사두면 이동할 때에나 숙소에서 배고픔을 달랠 때 좋습니다.

 

장난감 기차같은 귀여운 차도 지나가네요.

 






스위스 인터라켄 동역입니다. 융프라우를 갈 땐 여기로 와서 표를 사서 올라가야 합니다.

인터라켄 서역에서 동역까지 걸어가면 약 15분~20분 정도 걸려요.

걸어가는 동안 마을 구경도 할 수 있습니다. 동화속 마을 같아요. 사람들도 여유있어 보이고요.

넓은 잔디밭이 있는데요, 그 위로 패러글라이딩 하는 사람들 많이 보여요.

하늘에 나비처럼 패러글라이딩 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지요.

인터라켄 동역과 인터라켄 서역 사이 마을입니다.

스위스는 동화속 마을 같아요. 기차타고 창문을 내다보자마자 반했습니다. 한달쯤 살다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스위스에서 기차타고 가다가 창문 너머로 보이는 풍경들입니다. 너무 아름답지요.

 

인터라켄 동역으로 가면 융프라우 올라가는 산악열차 티켓을 판매합니다. 거기서 번호표를 받고 기차표를 구매하셔야 합니다.

산악기차를 타고 융프라우 갈 때엔 이동 방법이 두 가지가 있습니다.

1. 인터라켄 동역 -> 라우터부루넨 -> 클라이네샤이덱 -> 융프라우

2. 인터라켄 동역 -> 그린델발트 -> 클라이네샤이덱 -> 융프라우

1번과 2번 중 원하는 걸 선택하여 해당 역으로 가는 기차를 타면 됩니다.

1번을 코스로 융프라우를 가면 2번 코스로 내려오고,

2번 코스로 융프라우를 가면 1번 코스로 내려오면 되지요.

처음엔 복잡해보이지만, 인터라켄 동역에 가시면 융프라우 가는 사람들이 많아서요.

융프라우 티켓사는 곳도 금방 찾으실 수 있고요, 어디로 가서 기차를 타는지도 금방 아실 수 있을거에요.

기차타고 융프라우도착해서 찍은 사진입니다. 스위스는 자주 흐리고 비가 내리기도 해서 여행 일정 중 맑은 날씨에 산에 오르는 것이 큰 행운인것 같아요.

파란 하늘에 만년설이라... 색이 너무 예쁘지요.








융프라우에 가면 전망대가 있습니다. 여기서 사람들이 휴식을 취합니다.

특이한 점은 신라면을 판매하고 있다는 점이에요.

융프라우 티켓을 사면서 받은 라면교환권으로 신라면을 두개 받아서 먹었습니다.

신라면을 스위스에서 먹으니 더 맛있습니다.

융프라우에 볼거리들이 다양합니다. 만년설 외에도 중간에 얼음 동굴이 있어요. 얼음조각들이 있습니다.

펭귄얼음조각들이네요.

융프라우에 가면요, 빨간 스위스 깃발이 꽂힌 곳이 있습니다. 거기서 깃발들고 인증샷 많이 찍어요.

꼭 찍으세요. 사진 예쁘게 나옵니다^^

만년설이 있던 추운 융프라우와 달리 숙소가 있는 곳으로 내려오니 따뜻합니다. 스위스 인터라켄 좋아좋아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인터라켄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