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발이 먹고싶어서 족발을 시켰습니다.

코로나가 아니였다면 직접 식당에 가서 먹었을텐데요. 코로나도 있고해서 집에서 시켜먹었습니다.

예전에 직접 가서 먹었는데 맛있었거든요. 그리고 시켜서도 먹어보았는데 맛있어서 이번에 또 시켜먹은 가장맛있는 족발 가족 입니다.  가장맛있는족발 식당은 체인점이라 많은 동네에 있지요.

의정부 맛집 가장맛있는족발 민락점입니다. 족발을 좋아해서 맛집 몇군데를 찜해놓고 있었는데 그 중 한 지점입니다.

특히 가장 맛있는 족발 가족은 고기가 쫄깃해요. 특히 저는 가족에서 족발 껍데비 비계부분 쫄깃쫄깃한 맛이 일품입니다.

그래서 느끼한맛도 덜하고 씹는맛도 있고 좋아요.

가족 족발은 돼지냄새도 안나고 쫄깃한 맛이 마음에 들었던 맛집입니다. 그리고 부드러운 맛이고요.

가족의 메뉴는요 족발이 대표메뉴인데요. 

족발 소와 중은 뒷발이고요, 족발 대사이즈가 앞발입니다. 

가족의 메뉴에 보쌈, 직화불족발, 냉채족발, 반반족발(족발반, 불족발반), 가족의 족보(족발한족,보쌈20P), 

흑마늘 족발, 허니마늘족발, 바베큐마늘족발, 쟁반국수, 얼큰술국, 해물부추전, 보쌈김치, 김치 속, 공기밥, 음료, 각종 소스류, 고기추가, 주류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족발전문점이라 확실히 족발 메뉴가 다양합니다. 

저는 그냥 족발 대를 시켰습니다. 

배달을 하면 플라스틱용기가 많이 생겨서 마음이 좀 불편하긴해요.

그래도 플라스틱 용기의 재활용이 잘 될 수 있도록 재질이 다른 비닐은 완전히 벗겨내고, 또 비닐이 붙어있던 부분까지도 가위로 오려내어 완전히 플라스틱만 깨끗하게 분리배출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용기를 분리배출 할 때엔 반드시 재질이 다른 종류는 따로 분리하고, 안에는 내용물을 씻어내어 깨끗한 형태로 배출해야한대요. 그래서 비닐이 붙어 있는 부분에서 비닐이 떼어지다 말고 그러면 그 부분은 가위로 도려내고 온전하게 플라스틱만 분리배출될 수 있도록 합니다.

 

가족에서 족발을 시키면 족발과 서비스로 선택할 수 있는 쟁반국수가 같이 옵니다.

가족 쟁반국수는 너무 달지 않은 맛입니다. 그래서 추천해요. 어떤 곳은 쟁반국수가 너무 달아서 자극적인데요.

여긴 단맛이 덜해서 마음에 들어요.

그리고 배추김치와 부추무침이 같이 옵니다.





상추와 깻잎, 새우젓, 쌈장, 마늘, 고추절임이 같이 옵니다.

 

백김치도 같이 오고요.

 

족발 고기 빛깔이 영롱합니다.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절제력을 잃게 만드는 색감입니다.

 

 

고기의 야들야들한 식감이 사진엔 역시 잘 안담기네요.

족발은 우리를 즐겁게하죠.

 

살코기와 비계의 적절환 조화.

 

같이 온 쟁반국수도 같이 먹습니다.

매콤하면서도 상큼한 쟁반국수 같이 먹으니 느끼함도 덜하고 입맛도 돋궈주네요.





채소가 적절히 잘 들어간 쟁반국수입니다. 

족발을 시키면 서비스메뉴로 추가금액없이 쟁반국수를 주더라고요.

 

채소랑 면의 비율이 적절하고요. 자극적으로 너무 단 쟁반국수가 아니고요. 

그래서 좋아요.

자연스러운 맛이어서요.

저는 족발 직원아니고요. 족발 좋아하는 소비자 1인입니다.

내돈내산이고요. 배달특급 어플을 이용하여 직접 주문하여 받았습니다.

 

족발의 단짝 친구 부추무침입니다.

방금 담근듯한 배추김치도 같이 오고요.

 

여긴 백김치도 같이 주더라고요.

족발은 백김치에 싸먹어도 맛있고 그냥 먹어도 맛있죠.

상추와 함께 담겨온 마늘과 쌈장, 새우젓, 할라피뇨로 추정되는듯한 음식 같이 있습니다.

족발을 배달특급에서 시키면 추가로 콩나물국이나 겉절이와 부추 또는 상추 한봉 또는 백김치1통을 추가로 조금의 1천원~2천원을 추가하면 시킬 수 있습니다.

저희는 추가로 더 시킨 것은 없이 족발만 시켜서 온 구성입니다.

 

왼쪽 상단에 할라피뇨채썬것으로 추정되는 저 음식이 맛있습니다.

족발을 계속 먹다가 느끼함이 조금 온다 싶을 때 저거 같이 먹어주면 맛있더라고요. 상큼하게 절여진듯한 맛. 할라피뇨맛이 나는데요. 맞는지 정확치는 않습니다.

 

음식소개 프로그램 화면을 따라해봅니다.

고기한점을 들고 찍어봅니다.





족발 한점을 새우젓에 찍고요.

 

족발 한 점을 새우젓 터치해줍니다.

그리곤 부추무침과 곁들여서 한컷 찍어봅니다.

 

족발과 함께 온 쟁반국수도 비벼줍니다. 즐거운 마음이 생깁니다.

 

 

쟁반국수 확대사진입니다.

음식소개프로그램을 따라한다고 해보았는데 느낌이 많이 다르네요.

역시 방송국 스텝들은 능력자.

 

쟁반국수도 신나게 비벼서 맛있게 먹어줍니다.





배추김치와 부추무침이 꼭 있어야 제맛이죠.

족발과 부추무침은 못참지요.

채썬채로 왔는데 너 이녀석 할라피뇨 맞니.

아무튼 이렇게 가족 이라는 족발집 이름은 가장맛있는족발을 줄여서 가족이라고 이름을 지은거같지요.

가장맛있는족발 가족 족발 내돈내산 음식소개였습니다.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 족발맛을 원한다면 한번쯤 맛보는 것 추천합니다.

 

 

 

 



홍게가 먹고싶어서 홍게무한리필 '게잡는 날'에 갔습니다.

다른 홍게 무한리필 음식점 가서 먹었는데 잘 먹은 기억이 나서요.

이번에는 의정부 민락동으로 가보았습니다.

홍게무한리필 게잡는 날은 경기 의정부시 오목로225번길 79-61(민락동 842-5) 1층에 있습니다.

민락동 홍게 무한리필 게잡는 날 출입문과 계산하는 곳 쪽입니다.

 

 

홍게무한리필 게잡는 날 메뉴판입니다.

무한리필 성인1인은 29,800원입니다.

 

무한리필을 시키니 롤과 잡채가 나옵니다.

사진은 못찍었지만 샐러드바가 작게 마련되어있습니다. 샐러드와 오이피클, 국수 등을 먹을 수 있더라고요.

셀프로 마음껏 갖다 먹을 수 있습니다.

 

홍게 무한리필 게잡는 날 실내 모습입니다.

저희가 갔을 때엔 1테이블에서 식사하시고 계셨는데요.

먹다보니 식당 곳곳에 사람들이 많아졌어요. 대가족도 와서 테이블 붙여서 식사하시더라고요.

 

주문한 홍게가 1차로 나왔습니다. 어두운 조명에서 찍어서 색감이 잘 안나왔지만 정말 먹음직 스러운 홍게들입니다.

뜨끈뜨근하고 게다가 무한리필이라 생각하니 마음이 평화로워집니다.

홍게가 찜으로 나와요. 게 좋아하시는 분은 홍게 무한리필집 좋으실 것 같아요.

 

홍게들 불쌍하지만 내가 다 먹어줄거야.

다리를 잘라서 적당한 위치에 가위집을 내고 잡아당기면 홍게살이 쏘옥 빠져나옵니다.

먹음직스러운 홍게찜이네요. 다리도 길쭉길쭉 살도 길쭉길쭉 합니다.





 

어떤 홍게는 짭조름하고, 어떤 홍게는 덜 짭조름하고 그러더라고요.

그래도 홍게를 마음껏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게살은 사랑입니다.

홍게 무한리필을 시키면 꽃게탕과 라면사리를 줍니다. 꽃게탕을 먹고 난 뒤 남은 국물에 라면을 넣어 먹으면

홍게라면이 되지요.

국물이 맵지도 않고 맛있습니다.

홍게와 홍합, 호박, 버섯들이 국물맛을 잘 내줍니다.

다 익혀져나와서 바로 먹을 수 있습니다.

계속 따끈하게 데워먹을 수 있는 버너가 있어서 좋아요.

홍게 무한리필 게잡는 날에서 홍게라면도 끓여먹고 나왔습니다.

홍게를 먹고나서 무한리필 시키려고 할 때 부끄럽나요.

걱정마세요. 민락동 게잡는 날에서는 서빙하는 직원분이 알아서 물어봐주고

친절하게 갖다줍니다.

직원분들이 친절하고, 음식점도 깨끗해서 괜찮았어요.

홍게는 4번 리필해먹었습니다. 더 갖다가 먹고싶었지만, 몸이 피곤해서 왔습니다.

홍게찜과 홍게탕, 홍게라면의 꿀맛3세트를 맛보세요.

내돈주고 사먹는 맛집탐방기였습니다.

 




스테이크 맛있는집 도쿄스테이크 후기입니다.

의정부 민락점 도쿄스테이크입니다.

도쿄스테이크 민락점은 의정부시 민락동 805(의정부시 천보로 68)에 있어요.

건물 2층에 있고요. 주차는 건물 지하에 하면 됩니다.

점심시간에 갔더니 대기하시는 분들 계셔서 대기자 명단 기록하고 잠시 기다렸습니다.

도쿄스테이크가 맛집으로 알려져있나봅니다.

도쿄스테이크는 체인점이라서 검색하면 여러 지점이 나옵니다.

 

도쿄스테이크 민락점 입구에 메뉴판이 놓여있습니다.

제일먼저 소고기 원산지를 확인해보았습니다.

입구에 놓여있던 메뉴판 왼쪽 하단에 호주산 청정우를 사용한다고 나와있어요.

GMO(유전자재조합식품) 사료가 아닌 호주청정지역에서 목초로 기른 목초육의 등심과 부채살만을 이용한다고

써있어서 안심이 되었습니다.

 

도쿄스테이크 메뉴판 입니다.

 

도쿄스테이크 메뉴에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스테이크와 파스타가 메뉴판 앞부분에 나와있어요.

파스타 종류로는 카이센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도쿄 명란파스타, 북해도 미쇼 파스타, 카니크림 파스타, 스테키 나폴리 파스타 등이 있어요.

가격대가 7,800~9,800원이라 가격도 괜찬하고 생각했어요.

 





 

도쿄 명란파스타는 진한 명란버터소스와 신선한 대파로 맛을 낸 파스타라고 해요.

북해도 미쇼 파스타는 붉은 대게 다리살과 알관자, 새우, 미소된장 등이 들어간 퓨전 파스타라고 합니다.

둘 중 고민하다가 북해도 미쇼파스타로 주문했습니다.

 

두둥. 먹고싶었던 스테이크 부분입니다. 부채살스테치크와 등심스테이크가 있는데요.

고민없이 등심스테이크 라지를 주문했습니다. 등심스테치크가 12,900원~22,900원입니다.

스테이크도 가격이 마음에 듭니다.

 

도쿄스테이크에 카레와 덮밥 종류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라멘 종류와 음료도 판매하고요.

 

도쿄스테이크 민락점 내부입니다. 넓지는 않아요. 사람들이 많이 식사하고 있었어요.

계속 손님들이 들어오고요.

일본의 느낌을 살리는 인테리어가 곳곳에 눈에 들어옵니다.

 

창가자리에 귀여운 인형이 장식되어있길래 찍어보았습니다.

 

도쿄스테이크엔 메뉴를 시키면 에피타이저처럼 작은우동과 오꼬노미야끼를 줍니다.

식전메뉴라 기대안하고 먹었는데 맛이 괜찮네요.

우동국물도 진하고, 면도 쫄깃쫄깃. 맛있게 후루룩 먹었습니다.

오꼬노미야끼도 씹히는 식감이 좋으면서도 부드럽고 적당한 간이 되어있어서 맛있었습니다.

 

북해도 미쇼 파스타입니다. 옆에 치아바타 빵이 같이 나와요. 모양도 예쁘고 특이하죠?

파스타에 있는 소스에 찍어먹으면 맛있습니다.

 

붉은대게 다리살과 새우, 마늘, 관자가 보이시나요.

면도 탱탱하고 파스타 소스도 맛있네요. 가성비좋은 음식점이라고 생각했어요.

위에 올려진 생강초절임과 같이 먹으면 느끼함도 사라지고, 더 입맛을 돋구네요.

 

드디어 기대하던 스테이크가 나왔습니다. 노란색밥이 귀엽지요.

숙주나물 위에 스테이크 그리고 소스가 올려져 있는데요.

스테이크와 숙주나물을 같이 먹으면 이렇게 맛있을 수 있구나. 라고 생각하게 된 스테이크입니다.

고기가 정말 연합니다. 입에서  살살 녹습니다. 질기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한입 먹자마자 놀라며 계속 먹었습니다. 입에서 살살 녹습니다.

숙주나물과 같이 먹으니 꿀맛입니다.

고기의 익힘정도도 알맞습니다.

메뉴주문 할 때 직원분이 고기익힘정도를 묻지않아서

너무 덜익어서 피가 줄줄흐르면 어쩌나.

너무 익어서 고기가 질기면 어쩌나 잠시 걱정했는데요.

고기가 입에서 살살녹아서 순식간에 다 먹었습니다.

도쿄스테이크에서 맛있게 먹은 점심식사였습니다. 가성비 굿 스테이크네요.

스테이크는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