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생요리로 귀차니즘이 있는 사람도 후다닥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요리를 지향합니다.

오늘은 팔도 짜장면 리얼 후기 공유합니다.

시중에 많은 짜장라면이 있지요. 집에서 간단히 짜장면이 먹고싶을 때 짜장라면을 사서 끓여먹곤 합니다.

여러가지 먹어봤는데 팔도 짜장면 맛있다는 후기를 보고 직접 구입하였습니다.

팔도 짜장면은 다른 짜장라면과 어떻게 맛이 다른지 궁금하기도 하고해서 작성해본 내돈내산 먹어본 후기입니다.

많이 먹을꺼니까 하나 더 꺼냅니다. 짜장라면 1개는 먹을 때 늘 아쉽더라고요.

2개는 있어줘야 넉넉히 먹은느낌.

 

팔도 짜장면은 이렇게 생겼어요. 

특징은 액상으로 짜장소스가 들어있는 점입니다. 이점이 크게 매력포인트로 다가와서 구입을 결정하게 되었지요.

팔도짜장면 건더기스프와 액상 짜장소스와 면 이렇게 있습니다.

 

면은 보통 짜장라면처럼 생겼고요. 약간 넙적한 형태의 면입니다.

 

가장 기대되는 팔도 짜장면의 액상 소스입니다. 소스에 맛을 내는 돈지가 들어있어 낮은 온도에서 하얗게 응고될 수 있으나 제품에 이상은 없다고하네요. 주의할 점은 전자렌지 조리불가입니다.





전자렌지에 넣고 가열할까봐 주의사항이 눈에 잘 띄게 적혀있네요.

면을 끓인 뒤 소스를 부어서 비벼먹으면 됩니다. 간단하네요.

전자레인지에 넣고 조리하는것은 절대 불가라고 뒷면에서도 강조하네요. 

팁도 적혀있어요. 물을 끓일 때 냄비뚜껑 위에 짜장소스 봉지를 올려놓고 함께 데워도 된다고 써있습니다. 팁도 알려주고 친절하네요.

 

그래서 바로 따라해봅니다.

이렇게 데워진 액상소스는 다 끓여진 면에 넣고 비비면되니까요.

 

액상소스의 맛이 어떨지 궁금했어요.

 

팔도 짜장면의 건더기 스프입니다.

 

 

팔도 짜장면 더 맛있게 먹는 법이 나와있네요.

파와 고추를 기름에 볶고, 볶음 콩가루와 굴소스를 섞어서 같이 넣어서 비벼먹으면 맛있다고 나옵니다.

조리한 후 오이채를 올려서 먹으라고도 써있네요.

귀찮아서 저는 패스했습니다.

우리땅에서 정성껏 키춘 국산 돼지고기 한돈을 사용한다고 써있네요. 고기 좋은거 쓰나보구나 안심을 하며 조리를 시작합니다.

면 1개엔 물 600ml 넣고 물이 끓으면 건더기스프와 면을 넣고 5분간 끓이라고 합니다.

끓이고 물을 조금 남긴 뒤 소스를 넣어서 비벼먹으면 됩니다.





조리할 때 자주사용하는 타이머입니다. 냉장고옆에 붙여두고 요리할 때 자주 쓰지요. 

정한 시간이 다 되면 알람으로 삐비빅 알려주기 때문에 요리할 때 엄청 편해요. 없는 분들에겐 추천합니다.

 

건더기 스프는 이렇게 생겼고요.

 

물이 끓기시작하여 팔도짜장면 건더기 스프를 넣어봅니다.

 

면도 넣습니다. 2개 넣었어요.

 

타이머로 5분 맞춥니다. 휴대폰타이머 활용해도 되고요. 전 이렇게 타이머 해야 편하더라고요.

저는 2개면도 5분으로 했습니다.

 

팔도짜장면 면을 팔팔 끓입니다.

5분간 끓이고 물을 쏟아냅니다. 물은 면 1개당 5스푼정도 남기라고 써있고요.

다 끓이면 물을 이렇게 남기고 나머지는 다 버립니다.

 

그리고 소스를 붓습니다. 

소스 2개 넣고 비비면 됩니다.





저는 물을 많이 남겨서 소스를 부었더니 싱거웠어요. 그래서 불을 켜고 좀 더 조렸습니다.

좀 더 조렸더니 면이 더 익어버렸어요. 

조리시간 5분, 남기는 물의 양 면1개당 5스푼정도 잘 지키면 맛있을거에요.

 

팔도 짜장면 조리해서 먹었는데요. 맛은 다른 짜장라면과 비슷한 맛이었습니다. 

팔도 짜장면의 액상소스가 괜찮았어요. 건더기가 잘 들어가있는 느낌이에요. 건더기가 엄청 크게 많이 듬뿍 들어있는건 아니지만 이 가격대의 짜장라면치고 액상소스의 맛과 건더기들이 괜찮았고요.

액상 소스 2개 다 싹싹 넣었어요. 남기지않고 다 넣어도 됩니다.

점심으로 간단히 조리해먹은 팔도 짜장면입니다. 큰 특징은 액상소스라는 점. 

면 끓인 뒤 소스 넣고 바로 비벼서 먹으면 되는 더욱 간단해진 조리법이 특징입니다.

저의 자취생 요리 오늘은 팔도 짜장면 후기였습니다.




코치에서 데일리백으로 사용하기 좋은 코치 타운 버킷백 검정색을 잘 사용중이라

아이보리색도 구매하였습니다. 데일리백으로 너무 사용하기 좋더라고요.

들고다니기도 좋고, 크로스로 메기에도 좋은 아이템입니다. 

내돈내산 후 사용하다가 후기 올려봅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입니다. 사이즈는 가로 약 21cm , 세로 약 22cm, 폭은 약 10cm 정도됩니다.

아이보리색 너무 예쁘죠.

봄 여름에도 잘 어울릴뿐더러 

가을 겨울엔 어두운색 옷 입었을 때 포인트로 메니까 좋더라고요. 무겁지않아서 크로스로 너무 잘 사용중입니다.

 

코치 브랜드명 너무 잘 보이게, 그렇지만 너무 크지않게 적당하게 달려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의 가죽상태도 좋고요.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의 아이보리색은 정말 강추 아이템입니다.

아이보리색과 금장이 잘 어울리고요. 혹시 얼룩묻을까 조심스럽긴하지만요.

크로스백이나 숄더백으로 활용 가능한 스트랩이 들어있습니다.

가방 안쪽은 천으로 되어있고요. 가운데에 지퍼로 수납공간이 따로 있습니다. 저 수납공간은 밑바닥에 고정되어있지는 않고 주머니는 밑바닥이 이리저리 물건 넣는대로 움직입니다.

그래서 가방에 물건을 담을 때 융통성있게 활용이 더 용이하여 마음에 들었습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의 아이보리색감을 느낄 수 있게 바탕 흰색에 두고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내부의 갈색과 아이보리색이 잘 조화되어서 마음에 듭니다.





달려있던 가격표이고요.

꼼꼼하게 포장되어있던 종이 포장들은 다 뜯고나서 찍은 사진이라 포장되어 온 상태의 사진은 없네요.

가방을 보자마자 흥분해서 허겁지겁 다 뜯어내었거든요.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 내부입니다. 사진엔 마치 오래 사용한듯한 색감인데요. 전혀 그렇지않습니다.

갈색빛 이쁘게 되어있는데 사진이 너무 이상하게 나온듯합니다.

내부는 이렇게 자석으로 열고닫을 수 있는 잠금장치가 있음을 보여드립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 가운데 수납공간 지퍼입니다.

골드빛 지퍼 짱짱하게 달려있고요.

 

지퍼에 코치 coach 각인이 되어있습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 옆모습입니다. 폭이 약 10cm 가량 되는데요.

빵빵한 파우치 넣고, 지갑넣고 휴대폰넣고, 티슈넣고 사용했습니다.

수납공간이 꽤 괜찮습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 뒷모습입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에 코치 로고 달려있고요.

역시 coach 각인 있습니다.

 

스트랩 연결 부분에도 coach 각인 있고요.

 

왼쪽은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 아이보리, 오른쪽은 코치 타운 버킷백 블랙입니다.

같은 디자인에 크기만 약간 다릅니다. 둘다 기본 디자인의 가방이라 데일리백으로 활용도가 높아보이지요.

어느옷에나 코디하기 좋은 디자인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머그잔이랑 크기 비교하려고 컵을 앞에 두고 찍어보았는데요.

원근법상 정확한 크기비교는 잘 안된듯합니다만

대략적으로 가늠해볼 수 있을듯하여 사진을 남겨놓습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과 코치 타운 버킷백 위에서 본 크기 차이입니다.

코치 타운 버킷백은 A4가 들어가는 사이즈입니다.

가로로는 잘 들어가는 사이즈고요. 세로는 A4용지가 조금 더 큽니다.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과 A4 용지의 크기 차이를 보여드립니다.

 

코치 타운 버킷백 가죽에 먼지가 좀 묻어있네요. 가죽 벗겨짐아니고 먼지입니다.

먼지와 함께 사는 인간미가 느껴지지요.

 

코치 스몰 타운 버킷백과 코치 타운 버킷백 옆모습의 차이 보여드립니다.

내돈내산 후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