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노브랜드 쌀국수를 사먹어보고 국물맛이 좋아서 후기를 남긴적이 있습니다.

그때엔 안타깝게도 집에 냉장고에 쌀국수재료로 마땅히 없어서 

냉장고 구석에 들어있던 콩나물이라도 조금 넣어서 끓여보자하고 

끓여먹어보았지요.

https://yoloist.tistory.com/335

 

노브랜드 쌀국수 집에서 끓여 먹은 내돈내산 후기

노브랜드에서 쌀국수 간편세트를 판매하고있어서 사와서 끓여먹었습니다. 쌀국수를 좋아하거든요. 집에서 간단히 라면처럼 끓여먹어보고싶기도해서 구매했습니다. 다음번에는 양파, 숙주나물

yoloist.net

쌀국수전문점에서 먹던 쌀국수 비주얼은 아니었지만

먹고싶었던 쌀국수 국물맛을 집에서 간단하게 맛있게 먹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 국물맛이 기억에 남아서 다시 노브랜드 쌀국수를 사서

집에서 제대로 만들어보자하고 만들었습니다.

몇가지 재료만 준비하면 집에서도 꽤나 그럴싸하게 맛있는 쌀국수를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

집에 양파, 숙주, 소고기약간(저는 샤브용고기로 준비했어요) 있으면 됩니다.

노브랜드 쌀국수입니다.

포장지가 쌀국수 맛이 느껴지는 듯한 포장디자인이에요.

 

뒷면에는 조리법이 나와있습니다.

라면끓이듯 조리할 수 있어서 간편해요.

양파와 숙주, 고기가 있다면 더 좋고요.

이렇게만 있으면 간단하게 집에서 제대로 쌀국수를 끓여먹을 수 있어서 좋더라고요.

물론 식당가서 먹으면 맛있는데 나가기 귀찮고

집에서 간단히 끓여먹고 싶을 때가 있으니까요.





노브랜드 쌀국수포장안에 들어있는 면과 고명 그리고 소스입니다.

 

면과 소스와 고명까지 있어서 쉽게 끓여먹을 수 있으니 좋습니다.

요리를 못하거나 귀차니즘이 있어도 집에서 조리해먹을 수 있지요.

 

쌀국수 만드는 중요한 팁입니다.

양파절임을 미리 만들어놓아야 합니다.

양파를 슬라이스로 얇게 썰어주고요. 양파슬라이스에 식초조금, 소금조금, 설탕 조금 뿌려놓습니다.

그리고 쌀국수를 조리하고 나면 이 양파절임을 넣으면 됩니다.

그 시간까지 적당히 절여지더라고요.





쌀국수에 빠지면안되는 숙주입니다. 숙주를 씻어서 준비합니다.

 

노브랜드 쌀국수 면입니다. 면은 뭐 다른 조리용 쌀국수 면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식감도 그렇고요.

 

쌀국수 면입니다. 면은 식감이 보통 쌀국수식감과 비슷합니다.

 

조리법에 나온대로 물을 끓여서 면을 넣어 살짝 끓이고나서 건져냅니다.

 

그리고 물을 1인분 기준으로 320ml 넣고 물을 다시 끓입니다. 이번에는 쌀국수 국물을 조리하는 것이지요.

면은 건져놓고 국물을 만들면됩니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고명을 넣어줍니다.

 

고명과 쌀국수 소스를 넣고 같이 끓여줍니다.

쌀국수 포장에 조리법이 나와있어서 쉽게 따라하면 됩니다.

쌀국수를 편하게 만들 수 있더라고요.

 

국물을 끓여줍니다. 고명과 소스를 넣고 끓이다가 국물이 팔팔 끓으면 바로 불을 끄고 그릇에

국물을 담아서 먹으면 됩니다.

너무 간단하죠.

 

저는 이 국물을 그릇에 담기전에 소고기를 여기에 살짝 데쳐주려고 합니다.

샤브샤브처럼요.

 

고기를 준비하고요.

일부러 얇은 샤브용 고기를 준비했습니다.

 

쌀국수 국물에 고기몇조각을 넣고 살짝 데쳐줍니다.

여기에 고기를 넣어 데치면 칼칼한 쌀국수 맛을 해칠까 고민되었지만.

다른 냄비에 고기를 데치는 것이 귀찮고, 또 고기에서 우러난 맛이

국물맛을 살려주지않을까해서 끓여진 쌀국수 국물에 고기를 살짝 데쳤어요.





남은 고기는 살짝 구워서 쌀국수랑 같이 먹으면 맛있습니다.

고기는 뭐 굽기만 하면 웬만한 음식들과 잘 어울리죠. 

 

그릇에 아까 삶아냈던 면을 담고, 쌀국수 국물을 담습니다.

절여두었던 양파를 올리고, 씻어두었던 숙주를 넣습니다.

그리고 살짝 데쳐낸 고기를 넣습니다.

비주얼이 제법 쌀국수 식당에서 먹는 비주얼이 나옵니다.

 

집에서 간단하게 끓여먹는 쌀국수치고

비주얼도 제법 그럴싸하고

맛도 제법 그럴싸합니다.

양파절임과 숙주는 필수아이템인듯합니다.

 

집에서 쌀국수를 편하게 조리해서 먹되 좀 제대로 끓여보고 싶다면

얇게썰어낸 양파를 약간의 식초와 약간의 소금과 약간의 설탕에 절여놓고.

쌀국수 포장대로 면 끓여내고.

다시 물올려서 고명스프와 소스스프넣고 끓이고

국물이 팔팔 끓기시작하면 

고기를 넣겠다면 거기에 고기 몇점만 살짝 끓여내고.

그릇에 면담고, 국물담고, 고기담고, 양파절임과 숙주를 넣으면 끝입니다.

다른 반찬없이도 시원한 맛의 쌀국수를 뚝딱 먹을 수 있는 조리법이었습니다.

당연히 내돈내산 자취생요리 정보공유입니다.

 




김치찌개만 있다면 반찬이 없어도 밥 한그릇 뚝딱이지요.

세상간단한 레시피가 있어 공유합니다.

김치찌개 식당 맛과 제법 비슷하고, 끓이기도 쉽고, 재료도 간단합니다.

집에 묵은지나 신김치만 있다면 간단하고 맛있게 끓여서 

맛있는 한끼를 해결할 수 있는 김치찌개 레시피입니다.

 

우선 재료로는 신김치, 파, 돼지고기, 두부, 마늘, 미원 약간, 설탕 약간, 소금 약간만 있으면 됩니다.

재료 너무너무 간단하죠.

돼지고기는 삼겹살이나 목살로 준비합니다.

그냥끓이는 것보다 돼지고기가 들어가니 고기 우려진 맛이 나서 김치찌개가 

김치찌개 식당에서 나오는 것과 비슷해집니다.

 

저는 삼겹살을 준비하여 작게 썰어놓고 준비해놓았습니다.

여기서 잠깐.

신선한 돼지고기를 선택하는 방법을 팁으로 공유하자면요.

돼지고기는 붉은 빛과 핑크 빛이 선명하고, 지방의 흰색이 하얀 빛을 띨수록 신선한 고기입니다.

돼지고기를 선택할 땐 지방이 누런빛을 띄지 않는 것을 골라야한다는 것이지요.

파는 굵직굵직하게 썰어놓았으나 잘게 썰어도 됩니다.

두부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준비합니다.

 

마늘도 다져서 준비해놓습니다.

 

약 반포기의 김치를 준비하고요. 먹기좋게 잘게 썰어서 냄비에 담습니다.

물을 김치가 모두 담길정도로 붓습니다.

이 때 쌀뜨물이 있으면 좋으나 쌀뜨물이 없을 때엔 그냥 물을 넣어도 괜찮습니다.

김치의 양은 먹는 사람의 수를 고려하여 조절하면 되고요.

물을 넣고 푹 끓입니다. 여기서 중요한건 푹 끓이는 것입니다.

김치가 숨이죽고 김치의 빛깔이 투명한 빛을 머금으려고 할 때까지 푹 끓입니다.

물이 모자란듯해도 걱정없습니다.

또 넣어주면서 끓이면 되니까요.





김치가 완전히 익을 때까지 푹 끓입니다.

물이 좀 부족하다 싶으면 물을 좀 더 넣어가며 팔팔끓입니다.

물의 양이 얼만큼인지, 물의 양이 너무 많은건아닌지

걱정하고 물의 양을 정확하게 맞추어야한다는 생각을 버리면

김치찌개끓이는 법이 더 쉬워집니다.

 

물이 좀 모자란듯해진다 싶으면 물을 좀 더 넣고 끓이면 되니까요.

이렇게 끓여도 맛이 이상해지지않습니다.

저는 이렇게 끓여서도 맛있게 잘 먹었거든요.

김치가 푹 익었다 싶어지면 이제 다른 재료를 넣습니다.

 

썰어놓았던 돼지고기 넣고요.





파도 넣습니다.

 

잘라놓았던 두부도 넣습니다.

두부가 있으면 넣고요.

없으면 그냥 두부 없이 끓여서 먹기도 합니다.

집에 있는 재료로 최대한 간단하고 맛있게 끓여먹는 레시피이죠.



이렇게 넣고 또 푹 끓입니다.

끓이다가 제일 마지막에 다진마늘을 넣습니다.

 

팔팔끓이면 재료가 서로 어우러지면서 맛있는 국물이 만들어집니다.

 

설탕을 약1/3스푼을 넣습니다.

신김치나 묵은지를 넣어 끓이다보니 설탕을 약간 넣어주면

신 맛을 조금 줄여주는 맛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미원이 있다면 미원도 1/4 스푼 정도 넣어줍니다.

미원의 주성분인 L-글루탐산나트륨은 세계보건기구, 세계식량농업기구에서 

섭취량 제한을 둘 필요가 없으며, 미국식품의약국에선 소금, 후추, 식초 등과 같이

일반적으로 안전한 물질로 분류하고 있다고 써있지요.

글루탐산나타륨은 감칠맛을 내는 성분으로써 위험한 성분이 아닙니다.

자연에도 존재하고 다시마를 끓이고 난 뒤 생기는 갈색 물질도 글루탐산나트륨성분이고요.

조리 시 감칠맛을 위해 약간씩 넣어도 괜찮은 식품입니다.





계속 푹 끓여줍니다. 

간은 소금을 맞춥니다.

소금을 약간 넣어보고 간을 맞추면됩니다.

양념을 넣을 때엔 양념의 순서는 설탕, 소금, 식초, 간장 순서로 넣어야 양념들이 음식에 골고루 들어가게 됩니다.

분자량의 크기가 큰 순서로 나열된 순서입니다.

뒤에 넣는 양념일수록 분자량이 작아서 속속 채워질 수 있는 것이지요.

그래서 여러가지 양념을 넣어야 한다면 설탕, 소금, 식초, 간장의 순서를 알아두고 

여기에 맞춰서 넣으면 더 맛있는 요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여기 김치찌개에서는 설탕과 소금만 쓰입니다. 

그래서 설탕먼저 넣고, 그 뒤에 소금을 넣었습니다.

이렇게 완성한 김치찌개입니다.

묵은지나 신김치가 김치찌개의 핵심입니다.

이 김치를 넣어 푹 끓여주는 것이 두번째 핵심이고요.

돼지고기를 넣고, 미원을 조금 넣어 감칠맛을 더해주고요.

이렇게 또 푹 끓이면 끝입니다.

너무 간단하죠.

집에 묵은지나 신김치가 있다면 

물을 넣고 푹 끓이고 

돼지고기와 파, 두부 넣고 또 푹 끓이고,

뒤에 마늘을 넣어 또한번 푹 끓이고.

설탕을 넣어 신 맛을 좀 잡고,

소금으로 간을 하고, 미원을 약간 넣어 감칠맛을 더해주면 되는 것이지요.

귀차니스트도 쉽게 끓여 먹을 수 있는

세상 간단한 김치찌개 레시피였습니다.




집에 채소가 어중간하게 남아서 계속 보관하다 버려지는 안타까운 일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반찬으로 만들기도 애매하고, 모아서 뭘 하기도 애매한 채소들 모아서 먹기 좋은 초간단 레시피.

집에서 만사 귀찮을 때 간단하게 한끼를 해결하면서도 남은 채소들을 버리지않고 싹 정리해서 먹기 좋은 방법을 공유합니다.

다 모아서 볶음밥을 하거나 찌개를 끓이면 좋은데 이것마저도 귀찮을 때가 있어요.

그럴 때 감자면에 몽땅 넣어 끓이면 국물맛도 맛있고 남은 채소들과 끓였을 때 조합이 괜찮더라고요.

국물맛도 좋고. 다른 라면보다 남은 채소 활용했을 때 국물맛이 가장 잘 어울렸어요.





감자면엔 분말후레이크가 들어있지만 집에 남은 채소 썰어넣어 먹으면 국물이랑 조화가 잘 맞아서 맛이 더 살아나더라고요. 부담없이 남은 채소들 팍팍 넣으면 됩니다.

호박, 감자, 버섯을 추천해요.

 

집에 이 말린 버섯 하나 두길 추천합니다.

찌개나 라면 등에 두루두루 잘 활용중이거든요.

보관도 쉽고 요리에 활용했을 때 국물맛 내기도 좋더라고요.

 

하나 사볼까 해서 사두고 유용하게 잘 사용중인 말린 버섯입니다.

호박이 애매하게 조금 남아서 반찬하기도 어설픈 양이라 어찌할까하다가 감자면에 넣었습니다.

 

집에 애매한 양으로 남아있던 호박을 잘 썰어줍니다.

이 때 호박모양을 채썰지말고 이렇게 1/4조각으로 썰어주는걸 추천합니다.

채썰어서 넣었을 때보다 감자면 국물에서 식감이 좋았어요.

감자면이란 라면을 모르고 있다가 인터넷에서 우연히 알게된 감자면을 너무 잘 먹고있습니다.

국물맛이 자극적이지 않게 맛있는 맛이라 날이 쌀쌀하거나 비올 때 한번씩 끓여먹고 있습니다.





감자면에 감자도 채썰어서 넣었을 때에는 감자 식감이 별로였는데 감자를 이렇게 1/4모양으로 썰어넣으니 식감도 살고 더 맛이 좋았습니다. 이런 모양으로 잘라서 넣으면 더 좋습니다.

 

물에 말린 버섯과 감자와 호박을 넣고 물을 끓입니다. 그래야 버섯도 불려지고 감자도 익으니까요.

나중에 라면넣을 때 넣으면 감자가 덜 익을 수 있어요. 채소가 다 익을 때까지 라면을 끓이면 면이 불어 맛이없어요.

 

감자와 버섯 넣고 물을 계속 끓입니다.

 

호박도 넣고 계속 물을 끓입니다.

 

감자와 호박이 다 익었구나 싶을때까지 끓입니다.

아 그전에 감자면에 있는 야채후레이크도 같이 넣어주고 스프도 같이 넣고 끓입니다.

감자면에 있던 야채후레이크도 미리 넣어서 끓였어요.





감자면에 있던 스프도 넣고 물을 끓여줍니다.

팔팔끓어서 국물맛이 올라왔다싶을때 면을 넣을겁니다.

스프가 들어가면서 팔팔 끓으니 맛있는 국물냄새가 납니다.

 

호박과 감자와 버섯만 조금 넣었을 뿐인데 수제비국물같고 뭔가 먹음직스러워보입니다.

 

감자면의 면도 넣습니다.

찌개 간맞추거나 국끓이기 귀찮을 때 남은 채소의 양이 애매할 때 채소 썷어 물끓이고 스프랑 면만 넣으면 끝이니 매우 간단하지요.

 

저같은 귀차니스트에겐 라면을 만들어낸 사람은 영웅으로 느껴져요.





국물에 면을 넣고 끓입니다.

 

라면은요 먹다보면 금방 불어서요.

꼬들꼬들한 면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끓는 물에 면 넣고 금방 불 끄고 남은 열기에 면을 마저 익히면 

꼬들꼬들한 상태로 먹을 수 있습니다.

감자면은 면을 넣고 3분간 끓이라고 나와있지만

저희는 감자면2개를 1분30초정도만에 불 끄고 먹으니 딱 좋았습니다.

불끄고 남은 열에 조금 더 익힌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감자면에 남은 감자와 호박만 넣고도 국물맛이 업그레이드 된듯한 감자면 레시피입니다.

 

날씨가 쌀쌀해져서 따끈한 라면이 한번씩 생각나더라고요.

맵지않고 은은하게 구수한 국물맛이 먹고싶을 때 끓여먹는 감자면입니다.

 





집에 있는 애매하게 남아 고민하게 되었던 채소들도 정리하고, 라면국물 맛도 좀 올라가고, 채소들도 먹게되는 초간단 방법이지요.

 

아 그리고 감자면에는 김치보다 무말랭이가 조합이 더 잘 어울려서 감자면과 무말랭이 무침과 함께 먹는걸 추천합니다.

 




노브랜드에서 쌀국수 간편세트를 판매하고있어서

사와서 끓여먹었습니다. 쌀국수를 좋아하거든요.

집에서 간단히 라면처럼 끓여먹어보고싶기도해서 구매했습니다.

다음번에는 양파, 숙주나물, 샤브용고기 데쳐서 넣어서 먹어보고싶었어요.

이번에는 간단히 끓여먹어보았습니다.

노브랜드에서 판매되던 베트남쌀국수 간편세트입니다. 포장이 뭔가 사고싶게 만들었습니다.





한봉에는 2인분 양이 들어있습니다.

 

뒷면에 영양성분, 원재료명, 조리방법이 나와있습니다.

중요한건 면따로 국물따로 끓이는 겁니다.

작은 냄비에 면 넣어 끓이고요. 그 면을 건져내어 체에 쳐서 물기를 뺍니다.

국물냄비에 물넣고 끓이다가 쌀국수 소스, 고명을 넣어 끓이다가 국물을 그릇에 담으면 됩니다.

 

영양성분이 적혀있습니다.

 

노브랜드 쌀국수 포장안에 들어있던 면과 소스, 고명입니다.

 

쌀국수 면입니다. 밀가루가 아니어서 속이 편하죠.

 

쌀국수면이 포장안에 들어있습니다.

 

노브랜드 쌀국수 면이 이렇게 생겼습니다. 클로즈업해서 찍어보았어요.

 

노브랜드 쌀국수 소스입니다.

 

라면스프처럼 고명도 봉지에 들어있습니다.

 

쌀국수는 면도 좋고 국물도 좋아요.

특히나 해장할 때 정말 좋은듯합니다.

많이 자극적이지도 않은데 계속 먹게되는 국물맛이죠.

면을 삶기위해 냄비를 올리고요.

물이 끓으면 면을 넣습니다.

면 2개 다 넣습니다.

 

젓가락으로 조금 휘저으니 금방 풀어지더라고요.

 

이렇게해서 잠깐 끓여서 체에 쳐서 물기를 빼놓습니다. 그러는 동안 옆에서 동시에 냄비하나 같이 조리했습니다.

이유는요. 콩나물을 끓이기위해서지요.

집에 숙주나물이 없어서 콩나물로 대체했습니다. 생각보다는 괜찮았지만 숙주나물맛이 더 좋습니다.

이거 다시 끓여먹을 때엔 양파를 미리 좀 절여놓고, 숙주한봉에, 샤브용 고기 사서 좀 데쳐놓고, 남은 고기는 잘 구워서 쌀국수랑 한끼 먹으면 좋겠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면을 끓일 때 옆에서 같이 끓인 콩나물이었습니다.

이 노랑 머리를 많이 떼어내고 사용했습니다. 콩나물끓인 국물에 쌀국수국물을 만들었어요.

퓨전요리같다며. 시원한 맛이 두배가 되지않을까 기대하며 끓여보았습니다.

생각보다 맛은 괜찮았어요. 노브랜드쌀국수 국물맛도 충분히 낫고요. 그러나 이왕이면 저는 숙주가 더 낫겠구나 싶었어요.

하하하하하.

푹끓여낸 콩나물국물에 쌀국수 고명을 넣습니다.

 

노브랜드 쌀국수 국물용 소스도 넣고요.

 

그리곤 좀 더 끓입니다.

 

건져낸 쌀국수 면입니다.

잘 끓여낸 쌀국수 국물입니다.

 

홍고추는 따로 넣은게 아니라 쌀국수 고명에 들어있던겁니다.

 

쌀국수 면에 콩나물 얹고요. 국물을 부어줍니다.





모양새가 제법 그러하지요.

 

콩나물국의 시원함과 쌀국수 국물의 시원함이 어우러진 나름 퓨전요리가 되었습니다.

 

한그릇은 조금 담았고요.

나머지한그릇엔 양을 조금 더 많이 담은 모양입니다.

콩나물만 넣었을 뿐인데 제법 비주얼이 괜찮습니다.

쌀국수 식당에서 먹는거처럼 양파와 고기가 없어서 조금 허전하지만요.

가격대비 이정도 면과 국물맛은 괜찮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다음번엔 양파 조금 채썰어서 절이고, 숙주나물 조금 준비하고, 소고기 조금 구워서 같이 곁들여 먹으면 맛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노브랜드 쌀국수를 기대없이 호기심에 사서 끓여먹었는데 생각보다 국물맛이 괜찮아서 나중에 소고기 구워먹을 때 끓여서 같이 먹어보자고 했습니다. 

호기심에 구매했다가 나름 괜찮은 식품 알게되었다고 만족한 내돈내산 쇼핑 및 먹어본 후기였습니다. 

 




인터넷에서 감자면이 맛있다는 글을 보고 궁금해졌습니다.

감자면이 어떤맛일지. 직접 사서 끓여먹어보았습니다. 사서 먹어보았더니 맛이 좋아 

또 사서 먹었습니다.

 내돈내산 후기공유합니다.

 

감자면입니다.

감자로 만들어 면발이 쫄깃하다고 합니다.

국물은 소고기 샤브샤브 국물맛이라고 써있네요.

 

감자면을 뜯으면 나오는 분말스프와 후레이크 스프입니다.

 

감자면이라 포장에 감자그림도 같이 있어요. 3분이면 완성이라고 하는 감자면입니다.

 

감자로 만들어 쫄깃한 면발인데 소고기 샤브샤브 국물맛인 감자면입니다.

라면시장에서 특이한 포지션이죠.

 

라면끓이는법은 다른 라면과 비슷합니다.

1개당 물의 양은 550ml입니다.

물이 끓으면 면과 스프 다 넣고 3분끓이면 된다고 써있습니다.

 

농심 감자면 스프와 면발입니다.

라면발은 다른 라면과 비슷해보입니다.





감자전분과 감자 분말이 들어있다고 써있습니다.

면에 감자전분이 50% 들어있다고 써있습니다.

 

물이 팔팔 끓어서 분말스프와 후레이크 스프를 다 넣었고요.

2개 끓이는 양입니다.

 

후레이크 스프의 분위기는 이렇습니다.

 

면도 넣습니다.

 

면을 조금 더 익힙니다.

 

라면 맛있게 끓이는 간단한 꿀팁을 공유합니다.

식당에서 라면을 먹으면 집에서 끓인 것보다 더 맛있는건

강한 화력때문이라는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집에서 라면을 맛있게 끓이려면 강한 불에 후다닥 끓여야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면이 다 익을 때까지 끓이면 먹을 때 다 불더라고요.

꼬들꼬들한 라면을 좋아한다면.

집에서 강한 불에 휘리릭 끓이고 덜익은 상태에서 불을 끕니다.

그리고 잠시 기다렸다가 먹으면 적당히 쫄깃한 면발이 되어 맛있습니다.





강한 불에 면을 휘리릭 끓이고요.

저는 봉지에 표시된 3분이 되기 전에 불을 껐습니다.

 

약 2분 정도 되었나싶어요.

면이 덜익었을 때 불을 끄고 식탁에 두고 

물꺼내고, 수저 꺼내고, 김치꺼내고 하는동안 적당히 익어서 

먹기 딱 좋은 쫄깃한 면발이 되었습니다.

 

국물맛이 좋습니다.

저는 국물이 맛있고요. 면도 쫄깃해서 맛이 좋아서 또 사먹을 예정입니다.

면은 담백한데 식감이 좋아요.

쫄깃한 면발이 느껴지시나요.

국물이 자극적이지않은데 입에 계속들어가요.

저의 입엔 잘 맞습니다.

 

자극적이지 않은데 맛이 있는 맛이랄까요.

자꾸만 먹게되는 맛입니다.

 

농심 감자면을 더 맛있게 먹는 간단한 팁하나 공유하자면요.





후추를 조금 뿌려서 먹으니 저는 더 맛있더라고요.

 

모락모락 김이 나오는 모습이고요.

 

제입엔 잘맞아서 또 구매예정인 감자면입니다.

덜자극적인데 맛있는 국물맛이에요.

 

건더기 스프가 어우러진 감자면입니다.

 




오늘의 현실밥상은 냉이된장찌개와 밥먹기입니다.

냉이된장찌개 맛있게 끓이는 초간단 쉬운 집밥 레시피입니다.

냉이된장찌개(넉넉한2인분)의 준비물은

냉이반팩 (한팩샀지만 2인이 먹을 거라 반만 사용), 팽이버섯 작은거로 1봉, 감자1개, 무 조금, 두부1모, 된장(시중에 나온 된장찌개용 된장 추천) 고추 1개, 고추가루 2/3스푼 입니다.

 

냉이가 맛있어보여서 사왔다가 집에있는 재료들 꺼내서 된장찌개를 끓입니다.

 

인덕션에 스테인레스 냄비를 올립니다.

브리타 정수기를 사용하여 물을 냄비에 붓습니다.

브리타 정수기 내돈내산 사용후기도 올렸었는데요 사용해보니 생각보다 편하게 잘 사용하게 되더라고요.

yoloist.tistory.com/224

 

간이정수기 브리타(Brita) 정수기 - 집에서 정수기 직접 관리

우리나라는 물이 깨끗한 나라에 속합니다. 외국에서 생활해보셨거나 여행가셨을 경우 여러 국가들은 상수도 물을 바로 먹을 수가 없습니다. 특히 유럽같은 경우에는 석회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

yoloist.net

냄비에 내가 원하는만큼의 물을 붓습니다. 

나중에 물의 양이 안맞는거 같다면. 음 그때가서 된장을 더 넣을 작정이었습니다.

세상편한 집밥레시피인가요.

 

물에 무를 먹고시픈 만큼 넣어서 먼저 끓입니다. 무가 익는데 시간이 오래걸리기도 하고, 무를 끓이면서 국물 맛이 우러나오니까요.

 

감자1개를 썰어서 물에 넣습니다.

 

물에 들어간 감자와 무가 사이좋게 익어갑니다.

 

된장찌개용 된장으로 제가 자주 사용합니다. 양념이 적당하게 되어있어서 별다른 재료나 양념없이 구수한 맛을 내더라고요. 

 

냉이는 뿌리와 줄기 연결부분에 흙먼지가 많이 묻어있습니다. 그 부위를 집중적으로 잘 씻고 전체적으로도 싹싹 씻어줍니다. 이런 세밀한 재료손질에는 칫솔 추천합니다. 부엌용 칫솔하나 준비해두셨다가 이런 재료손질에 칫솔로 문질문질 해주면 씻기편합니다.





팽이버섯도 밑부분을 잘라서 같이 준비합니다.

버섯손질 방법으로 자주 나오는 내용은요. 버섯은 따로 씻지않아도 된다고하죠. 키친타올 등으로 먼지를 툭툭 털어주거나 닦아주면된다고 합니다. 

그래도 혹시몰라서 저는 물에 살짝 아주 살짝 헹구어서 사용합니다. 

 

된장을 넣습니다. 그리고 숟가락으로 휘익휘익 저어줍니다.

 

냉이를 넣습니다. 그리고 끓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국산콩두부입니다. 

 

두부를 잘라서 된장찌개에 넣습니다. 그리고 한번 더 팔팔 끓입니다.

 

팽이를 넣습니다. 그리고 계속 끓입니다. 

고추가루 반스푼 넣어줍니다. 매콤한 걸 좋아하는 경우엔 조금 더 넣어도 좋겠습니다.

 

고추도 조금 잘라서 넣습니다. 그러면 칼칼한 맛이 나서 좋더라고요.

재료 많이 필요없지요.  감자, 무, 팽이, 두부만 있어도 된장찌개되는데요 냉이 조금만 넣어도 냉이 향이 나는 맛있는 냉이된장국이 됩니다.





입맛없을 때 따끈한 냉이된장국 만들어서 맛있게 한그릇 뚝딱 할 수 있어요.

저는 된장찌개용 된장을 사두고 종종 끓여먹으니 식당에서 사먹는 된장찌개만큼이나 맛있더라고요.

 

간단하게 집에서 만들어먹을 수 있는 현실밥상 초간단 쉬운 집밥레시피를 올렸었는데요, 현실밥상이라 지극히 저의 집 현실극대화된 메뉴들이 궁금하시다면 참고해주세요. 

yoloist.tistory.com/253

 

소고기 주먹밥 맛있게 만드는 초간단 쉬운 집밥 레시피

집에서 간단하게 해먹을 수 있는 집밥레시피입니다. 초간단 레시피라서 요리초보도 금방 따라할 수 있는 간단한 주먹밥 레시피입니다. 재료도 간단합니다. 소고기다짐육과 깻잎 기타 양념들이

yoloist.net

yoloist.tistory.com/210

 

초간단 잔치국수 만드는 법, 5분만에 만드는 간단한 잔치국수 - 샘표 잔치국수

잔치국수가 먹고싶어서 샘표 잔치국수를 구매했습니다. 요리초보인 저는 집에서 잔치국수를 만들 자신이 없어서,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5분만에 뚝딱 라면끓이듯 끓

yoloist.net

yoloist.tistory.com/225

 

삼성 1구 인덕션 구입(내돈내산) 사용 후기, 집에서 샤브샤브 해먹는 방법

삼성1구 인덕션 전기레인지 구입했습니다. 모델명은 NZ31R3707AK 입니다. 1구 인덕션을 산 이유는 집콕을 많이 하게되면서, 집에서 먹는 음식의 종류를 다양화시켜보기위해서입니다. 식탁에 올려놓

yoloist.net

yoloist.tistory.com/236

 

홍합탕, 오징어초무침 간단한 집밥 레시피 현실밥상

홍합 한팩 약 4천원대에 사와서 큰 찜솥 같은 냄비에 끓여서 먹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가성비 좋은 요리이지요. 홍합탕 끓이는 초간단한 레시피 알려드립니다. 준비물은 홍합한팩, 무 약간, 부

yoloist.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