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날씨에 더욱 생각나는 메밀소바입니다.

풀무원 가쓰오 메밀소바를 사서 (내돈내산) 직접 끓여먹어 보았습니다.

풀무원 가쓰오 메밀소바는 2인용도 판매되고요, 4인용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풀무원 가쓰오 메밀소바는 면 중 메밀은 20.2% 들어있다고 합니다. 

보관은 냉장보관해야 하고요. 가쓰오 메밀소바에는 메밀생면4개, 메밀스프 4개, 와사비소스 4개, 건더기 4개 이렇게 있습니다.

4명이서 먹기 좋은 양이죠.

식당에 가지않아도 집에서 직접 메밀소바를 끓여먹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중요한 팁입니다.

가쓰오부시맛 메밀 스프를 냉동실에 2시간 정도 두었다가 먹으면 더 시원하고 맛있겠더라고요.

저는 냉장고에만 두었다가 먹으니 좀 더 시원했으면 하는 느낌이 있었는데요.

역시나 봉지에 팁이 써있었네요.

냉동실에 2시간정도 두었다가 먹으면 더 좋겠습니다.

풀무원 가쓰오 메밀소바는 면을 냄비에 끓이고 찬물에 식힙니다. 

차갑게 해둔 스프는 담아서 먹으면 끝. 너무 간단합니다.





풀무원 가쓰오 메밀소바 1인 구성입니다. 와사비소스는 개인의 취향에 따라 넣으셔도 되고, 안넣으셔도 되겠습니다.

 

1인분만 조리해서 먹었습니다. 냄비에 물을 끓이고요.

 

냉장고에 무가 있길래 무도 갈아봅니다.

 

물이 끓으면 면을 넣고 3분에서 3분30초간 삶습니다.

 

젓가락으로 살살 저어가며 익힙니다. 저는 3분간 익히니까 식감이 좋았습니다.

 

삶은 면을 찬물샤워해줍니다. 

 

가쓰오부시맛 스프에 건더기 스프 넣고요.

아까 갈아놓고 냉장고에 넣어두었던 무도 넣습니다.





건더기를 풀어주니 제법 식당에서 먹는 메밀소바 비주얼이 나옵니다.

 

면과 스프를 준비하니 제법 그럴듯합니다.

 

메밀소바 면을 확대해보았습니다. 면이 탱탱하니 맛이 좋습니다.

더운날씨 더욱 생각나는 메밀소바, 집에서도 식당에서 먹던 맛 비슷하게 낼 수 있어서 만족스럽게 먹었습니다.

더욱 좋았던건 조리가 간단했다는 점이고요.

맛있게 잘 먹은 풀무원 가쓰오 메밀소바 내돈내산 직접 사먹고 직접 조리해먹은 후기였습니다.




집에서 요리할 때 고추가루 많이 쓰지요.

그래서 좋은 고추가루를 인터넷에서 고른다고 골라서 구매했습니다.

그런데 받아보니 너무 굵은거에요. 김장용 고춧가루로 산 것도 아닌데.

일반 고춧가루를 샀는데 너무 굵어서 어쩌나 고민이었습니다.

요리를 해도 너무 큰 고춧가루들이 둥둥 떠있는 모습이 마음에 걸렸어요. 아이쿠아이쿠.

고춧가루 통에 담긴 굵은 고춧가루입니다.

김장용이라고 써진거 아니고 일반 고추가루 구매한건데 가루가 너무 굵어서 고민이었어요.

 

맛은 괜찮은거같은데 크기가 너무 커서 요리를 해도 먹음직스러워보이지않고.

지저분해보이는 게 신경이 쓰였습니다.

 

이 굵은 고추가루를 어찌하나 고민하던중

고추가루를 우리가 고운 고춧가루로 바꿔서 쓰자고 결론내렸습니다.

이 귀한 고춧가루를 버릴 수도 없고말이지요.

 

이 굵은 고추가루를 고운 고추가루로 빻는 법을 생각해냈습니다.

믹서기입니다. 소형믹서기로도 될려나 고민했는데 결론은 성공입니다.

집에서 고추가루 빻기 간단합니다.

어디 찾아가서 맡기지않아도 됩니다.

 





이 굵은 고추가루를 믹서기에 넣어서 갈면됩니다. 소형믹서기에도 잘 갈리더라고요.

제가 사용한 믹서기는 필립스 미니 블렌더입니다.

예전에 제가 필립스 미니 블렌더에 대한 후기를 남긴적도 있습니다. 잘 사용중인데요.

yoloist.tistory.com/148

 

필립스 미니 블렌더, 소형 믹서기 HR2630/90 구매 후 사용후기

필립스 미니 블렌더, 소형 믹서기 HR2630/90 구매 후 사용후기를 적어볼까합니다. 집에서 채소나 과일을 갈아서 먹고싶은데, 큰 믹서기가 무겁고 사용하기 부담스러울까봐 소형 미니 믹서기

yoloist.net

이번에 필립스 미니 블렌더 소형 믹서기가 고추가루 빻기에도 활용되었습니다. 

이렇게 소형인 미니 블렌더에도 고추가루가 잘 빻아지니 집에있는 다른 믹서기에도 잘 되지않을까생각합니다.

 

과일쥬스 해먹으려고 사두었던 소형 믹서기에 고추가루를 담습니다.

 

보이시나요. 굵은 입자의 고추가루들이.

고추가루가 아주 씩씩해보이지요. 

믹서기통 아랫부분을 보면 조금씩 입자가 작아지는게 보이시나요.

기분좋았습니다. 고민이 한방에 해결되는 이기분.

소소한 것에 즐거움을 느낍니다. 아싸라비아.

 

믹서기통에 아랫부분과 윗부분의 큰 차이가 느껴지지요.

굵은 고추가루가 고운 고추가루로 변하고있습니다. 

 

점점 더 많이 고운 고춧가루로 변하고있습니다.

 

믹서기 버튼 누르고 계속 갈면됩니다. 그러면 서서히 윗부분도 다 갈려서 고운 고추가루로 됩니다.

 





다 갈려서 고운고추가루로 변했습니다.

이제 요리에 더 자신감이 생깁니다. 열심히 요리하고 둥둥떠있는 씩씩하고 큰 고춧가루에 소심해지곤 했는데말이지요.

 

보이시죠. 다 갈려서 고운 고추가루로 변한것을요.

 

인터넷에서 열심히 골라서 산 고추가루가 막상 받아보니 입자가 큰 굵은 고추가루여도 실망하지마세요.

믹서기로 위이잉 갈면됩니다.

 

고추가루통에 옮겨담았습니다.





굵은 고추가루를 고운 고추가루로 빻기. 갈아서 고운고추가루로 만든 사진입니다. 애프터사진이고요.

아래는 비포사진입니다.

 

애프터와 비포 차이가 크지요.

인터넷에서 고민하면서 산 고추가루 입자가 굵어도 좌절하지마세요.

집에서 믹서기로 위이이잉 갈면됩니다.

간단하쥬.

 




인간은 직립보행을 하고 나서부터 허리에 몸무게의 반정도가 걸려서 허리가 항상 문제입니다.

성인 반 이상이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20여년간 허리로 고생하고 있는 입장에서 몇자 적어보려고 합니다. 요통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고 병원 진단을 받아봐야 하는 게 맞지만 대부분이 겪는 문제, 추간판 탈출증 관련 이야기 입니다.

허리가 아파서 병원 가보면 물리치료 시키고 약주고 그럽니다. 좀 괜찮다가 또 아픕니다. 무리하면 더 아프구요. 경우에 따라서는 수술 하라고 합니다. 누구는 수술은 안하는 게 낫다고 합니다. 수술해도 아프다고. 디스크가 터져도 자연흡수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요양을 해야 하는데 생업이 걸려있어서 그동안 누워서 쉴 수 없기 때문에 수술을 한다고 하구요.

허리... 정말 노답입니다. 물리치료실에가면 열 가하고 전류 흘려보내고 견인 치료도 합니다. 그 때 뿐인 것 같죠. 그래도 이거라도 해야 인생이 덜 고달픈 것 같습니다.

허리 고통 고수들에게 뭘 해야 하나 하고 물어보면 ... 거꾸리가 최고여. 하십니다. 거꾸리를 그래서 좀 해보니까 장기가 아래로 쏠려서 속이 너무 안좋습니다. 그래서 수평 견인기 허리스 를 샀는데 뭐 그런대루 쓸만합니다.





 

누워서 다리를 당깁니다. 오른쪽에 레버가 있는데 이게 다리를 당기게 만듭니다. 그리고 어깨를 겁니다. 그러니까 사람을 어깨 잡고 발목 잡고 늘리는 건데... 그러다보면 허리 디스크가 가해지는 압력이 줄어서 치료가 된다나요. 그리스 로마 신화에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와 비슷합니다. 사람을 늘리는 거죠.

단순한 구조로 생겼습니다. 그냥 사람 늘리는 거에요.

오른족에 레버가 있는데 당기면 점점 발쪽의 기둥이 후퇴합니다. 레버를 밀면 리셋 됩니다. 손으로 당기는데 그리 힘이 많이 들지도 않아서 쓸만합니다.

자신의 키에 맞춰서 초기 값을 정해서 할 수 있습니다. 키 180 정도까지 무리 없습니다.

저기에다 발을 거는데요. 당겨지다보니 발목이 편하지가 않습니다. 저는 수면 양말 신고 당기고 있습니다. 사실 발을 당기는 게 아니라 물리치료실 같이 골반 뼈를 당기는 편이 더 좋겠지만 제품을 그렇게 만들기는 어려웠나봅니다. 굳이 다리가 늘어나야 할 이유는 없지요. 어쨌는 발목이 편하지는 않습니다. 그게 가장 큰 단점이라고 할까요.





발목 사이즈에 따라서 조절 가능합니다. 어떻게 해도 완벽하게 편하지는 않습니다. 차라리 가죽으로 묶어서 당기는 형식이면 좋지 않을까 하는데 그게 좀 아쉽습니다.

레버입니다. 그냥 당기면 다리가 멀어져요. 밀면 처음 상태로 되돌아옵니다. 기계식이라 전기가 필요없고 아직 내구성이 어느정도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이동이 용이하게 작은 바퀴가 있습니다. 

 

사람을 그려보면 저렇게 됩니다.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늘려죽이고, 줄여죽이는 신화)에서 늘려 죽이는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평소 보관은 이렇게 세워둘 수 있어요. 쉽게 넘어가지 않습니다. 그래서 집에서 공간 차지를 많이 하지는 않습니다.

인터넷에 글을 찾아보면 매일 하는 건 무리이고 일주일에 1, 2회만 하고 너무 강한 압력으로 할 필요없고 약간씩만 당겨줘도 된다고 하네요. 그리고 당겼다 풀었다는 반복하는게 견인 치료라고 하는데 이건 다시 당기는게 좀 귀찮아요. 그게 단점입니다. 그래도 물리치료실 가지 않고 집에서 간단해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허리도 좀 시원해지구요.

눌린 디스크에 숨통을.




식당가기 귀찮거나, 코로나때문에 찜찜할 때 집에서 먹기편한

저렴한 갈비탕을 소개받고 사먹어보았습니다.

역전회관 명가갈비탕입니다.4대째 지켜온 전통의 맛과 신념이라고 써있네요.

지인이 먹어보고, 국물맛이 좋다길래, 기대하고 구매했습니다.

역전회관 명가갈비탕 인터넷에 검색하면 여러개 구매가능합니다.

날도 추워지고 뜨끈한 국물이 먹고싶을 때 딱입니다.

 

역전회관 명가갈비탕 포장입니다.

밀봉된 제품이라 보관이 편합니다.

 

800g이라고 써있네요. 소갈비 30%, 멸균제품 레토르트식품입니다.

레토르트식품은 데우기만해서 먹어도 되니 편합니다.

 

보관은 1도에서 35도사이 보관이라고 써있습니다.

저는 냉장고에 보관해두고 하나씩 데워먹습니다.

 

역전회관 명가갈비탕 포장 뒷면에 자세한 설명이 나와있습니다. 소갈비 들어있다고 원재료명에 써있습니다.

포장지 그대로 전자레인지에 넣으면 안됩니다.

포장지는 전자레인지용이 아니라서 반드시 전자레인지용 용기에 담아 가열하라고 써있습니다.

저는 냄비에 담아서 푹 끓여서 먹었습니다.





역전회관 명가갈비탕 조리방법입니다.

저는 냄비조리가 오래 푹 끓이기 좋아서 냄비에 붓고 끓여서 먹으니 좋았습니다.

냄비에 제품을 붓고 중불에서 5분간 가열하여 먹으라고 나와있네요.

 

원재료명, 보관방법, 제조사 정보 등 나와있습니다.

 

중요한 해썹마크도 있네요. HACCP마크확인은 기본이죠.

 

저는 역전회관 명가갈비탕 끓일 때 무를 잔뜩 넣어서 시원한맛을 더 냈습니다.

무를 잔뜩썰어 넣고 끓입니다.

 





파도 넣고요, 팽이도 넣어서 푹 끓입니다.

 

사진을 너무 못찍었네요. 실제로 국물맛이 좋았는데. 사진에 절대 안담겼습니다. 저는 당면도 넣었습니다.

 

역전회관 명가갈비탕을 냄비에 넣고, 무와 팽이, 파를 넣고 푹~~~끓여줍니다.

 

역전회관 명가갈비탕을 냄비에 넣고, 무와 파, 당면, 팽이를 넣고 푹~~~끓여줍니다.

 

당면을 조금 넣어 끓이니 제법 갈비탕 음식점 갈비탕 느낌이 납니다.

 

역전회관명가갈비탕에 당면, 무, 파, 팽이를 넣고 푹 끓인 뒤 그릇에 담고 후추를 조금 넣었습니다.

식당과 비슷한 맛이 납니다.





식당가기 귀찮을 때, 집에서 간단히 끓여먹는 갈비탕 

역전회관 명가갈비탕 후기였습니다.

쌀쌀한 날씨에 국물맛이 아주 딱입니다.

집에서 편하게 끓여먹기도 좋고요.

갈비탕을 좋아하는 1인으로서

역전회관 명가갈비탕 내돈내산 후기였습니다.